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활성화… 소상공인 자금조달 지원

 
 
기사공유
/사진=머니S
금융당국이 P2P 플랫폼이나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운전자금을 조달하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서비스 활성화를 추진한다.

금융위원회는 22일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Supply Chain Finance) 활성화 전담팀(TF)'을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공급망 금융은 물품 등을 생산해 대기업에 납품한 뒤 소상공인이 임금이나 이자 같은 운전자금을 조달하려는 금융서비스를 말한다. 대기업과 하청·납품업체간의 자금거래를 원활하게 하는 전자어음 할인,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 등이 대표적이다.

정부는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P2P 플랫폼 또는 빅데이터 분석 등 새로운 금융채널 또는 기술로 소상공인 운전자금 조달 지원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P2P 플랫폼을 통해 모집된 다수의 투자자가 소상공인 등의 다양한 어음 및 매출채권에 투자하거나, 전자상거래 업체 및 카드사 등이 보유 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용도를 새롭게 평가해 대출로 연계하는 형태다.

해외는 핀테크 기업,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 등이 상거래 판매 데이터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소상공인 금융 서비스를 활발하게 제공하고 있다. 인공지능(AI) 기반 핀테크 기업인 미국 톨리아(Taulia)는 거래명세서, 과거 대금거래 패턴에 대한 빅데이터 결과 등을 기반으로 소상공인 대출서비스를 하고 있다.

중남미 지역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메르카도 리브레(Mercado libre)'는 전자상거래 업체로 상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 부실률을 빅데이터 분석·예측하고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국내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제공 사례가 등장하고 있지만, 아직 시장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이에 금융위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시장을 활성화, 소상공인의 금융과 관련한 어려움을 완화할 수 있는 혁신적 포용금융 사례로 육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금융위는 연말까지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활성화 TF' 운영을 통해 규제 개선을 논의한다. 전담팀은 금융위, 금융감독원과 공급망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금융회사 및 핀테크 기업 등과 학계 전문가로 구성됐다.

금융위 측은 "P2P 금융플랫폼을 통한 어음·채권 유동화, 비금융사업자의 빅데이터 분석, 연계영업 등을 어렵게 하는 금융규제를 확인하겠다"며 "금융관련 법령상 규제뿐 아니라 보수적 금융관행에 따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저해할 수 있는 내규 등까지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핀테크 활성화를 위한 규제혁신 전담팀 논의와도 유기적으로 연계해 규제개선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전담팀 논의 결과 등을 토대로 핀테크를 활용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