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탑재 ESS 또 화재… “국내 공장 생산 제품”

 
 
기사공유
경남 하동군 진교면 태양광발전설비 ESS에서 21일 오후 4시 14분께 과부화 등으로 화재가 발생했다. / 사진=하동소방서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특히 중국 난징공장이 아닌 국내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가 탑재된 제품에서 불이났다는 점에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배터리 업계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남 하동군 진교면에 위치한 태양광발전설비의 ESS에서 불이 났다. 이 사고로 ESS실 28㎡가 불에 타 4억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다.

불이 난 제품에는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국내산 배터리가 들어갔다. 앞서 화재가 발생한 제품들이 전부 2017년 2~4분기에 중국 난징 공장에서 만들어진 초기 물량이었던 것과는 다른 상황이다.

특히 LG화학의 중국 공장이 아닌 국내 다른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와 관련해 불이 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사고에 대해 LG화학 관계자는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이번에 불이 난 ESS 배터리와 같은 모델을 쓰는 설비의 가동률을 기존 95%에서 70%로 낮추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고로 2017년 8월 이후 현재까지 국내 ESS 화재는 총 27건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LG화학의 배터리가 사용된 ESS에서 발생한 화재는 15건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10상승 0.6512:07 11/14
  • 코스닥 : 662.48상승 0.6312:07 11/14
  • 원달러 : 1170.50상승 2.712:07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2:07 11/14
  • 금 : 61.48하락 0.6812:07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