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상어 뚜루루뚜루"… 레바논 시위대, 상어가족 부르다

 
 
기사공유
상어가족 부른 레바논 시위대. /사진=뉴스1(cnn 트위터 캡처)

중동 레바논에서 정부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자들이 갑자기 동요 ‘상어가족’을 한 목소리로 불러 화제다.

22일(한국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엘리안 자부르라는 레바논 여성은 지난 19일 밤 15개월짜리 아들 로빈을 태우고 베이루트 남쪽 바브다 지역에서 차를 몰고 있었다. 하지만 반정부 시위대가 차를 에워싸면서 함성을 지르자 자부르는 아기가 겁을 먹을까봐 “아기가 있으니 너무 큰 소리를 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 요청에 응답한 시위대가 부르기 시작한 건 바로 '상어가족' 노래의 영어판 '베이비 샤크'(Baby Shark).

시위대는 차 안에 있는 로빈을 보며 웃는 얼굴로 박수를 치고 율동도 했다.

시위대가 상어가족 노래를 차 안에서 듣고 있는 로빈의 모습을 담은 영상은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자부르는 "아들은 (상어가족) 노래를 진짜 좋아한다"면서 "집에서 이 노래를 여러 번 들으며 웃는다"고 언급했다.

앞서 지난 17일부터 레바논에서는 경제난을 잠재우지 못한 정부 내각에 총사퇴를 요구하는 수십만 명 규모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 특히 정부가 왓츠앱 등 메시지 애플리케이션 사용 시 세금을 부과하겠다고 나서자 시민들의 분노는 하늘을 찔렀다. 이에 놀란 정부는 과세 계획을 취소했으나 시민들은 여전히 거리로 나와 반정부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편 '상어가족'은 한국 기업의 교육용 애니메이션 '핑크퐁'의 주제가로, SNS를 타고 퍼져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49하락 25.7515:11 11/20
  • 코스닥 : 649.50하락 13.0315:11 11/20
  • 원달러 : 1169.90상승 2.315:11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5:11 11/20
  • 금 : 61.86하락 0.9815:11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