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정경심 구속 가능성 높아… 사법부, 사람 냄새 나는 결정하길"

 
 
기사공유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 여부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22일 유튜브 '박점치 : 박지원의 점치는 정치'에 출연해 "도주의 우려는 없지만 검찰에서는 항상 기소할 때 여러 가지 혐의를 한꺼번에 하더라. 한두 개는 무죄가 되더라도 다른 건 유죄가 된다"라며 "검찰이 적용한 정 교수의 11개 혐의 중 몇 개는 꼭 유죄가 아니더라도 구속 사유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사법부가 정 교수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사람 냄새나는 결정을 하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정 교수의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조국 전 장관에게도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이 청문회 등에서 정 교수와 직접적 관련이 없다고 밝혔지만, 정 교수와 피해자들이 검찰에서 어떻게 진술했는지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할 것"이라며 "(검찰의) 최종적 목표는 조 전 장관"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공수처 법안이 꼭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전직 대통령 임기말에 친인척 비리로 인해 다 실패했다. 이런 불행한 역사를 종식하고, 고위공직자들의 끊임없는 비리를 척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개혁"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은 자녀 입시 비리,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 증거인멸 등 11가지 혐의로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교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맡으며 23일 오전 10시30분에 진행된다. 결과는 이르면 23일 밤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