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키움에 7-6 승… KS 1승 '선착'

 
 
기사공유
두산 베어스 투수 조시 린드블럼이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 4회초 무사 만루 위기를 막아낸 뒤 포효하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 이름값에 걸맞는 경기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두산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키움과의 1차전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지난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 강력한 힘을 과시했던 키움 타선은 1회부터 선취점을 얻어냈다. 김하성이 안타를 치고 나간 뒤 도루로 2루까지 진출했고 박병호가 놓치지 않고 안타를 때리며 1점을 먼저 가져왔다.

한 방을 맞은 두산은 2회부터 반격에 나섰다. 두산은 2회 무사만루 찬스에서 김재호의 밀어내기 볼넷과 박세혁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4회 키움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의 보크와 김웅빈(3루수), 김규민(좌익수)의 실책 등에 힘입어 4점을 쓸어담아 격차를 6-1까지 벌렸다.

그러나 키움도 포기하지 않았다. 6회초 두산 선발투수 조시 린드블럼이 내려가고 윤명준이 올라오자 키움 타선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제리 샌즈와 박동원의 적시타와 김혜성의 희생플라이로 6회 3점을 따라잡은 키움은 7회 상대 실책으로 선두타자 김하성이 살아나가는 운이 겹치며 샌즈와 송성문의 적시타가 폭발, 5점차를 따라잡았다.

이후 팽팽한 불펜싸움으로 이어지던 경기는 9회말 김하성의 실책으로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후 정수빈의 번트안타와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쓰리피트 아웃으로 혼란스럽게 이어지던 경기는 1사 만루 상황에서 오재일의 끝내기 안타로 마무리됐다.

이날 경기에서 두산 선발투수 조시 린드블럼은 5이닝 4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반면 키움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는 4회말 보크와 수비 실책, 박동원의 송구가 턱에 맞는 등 불운이 겹치며 4이닝 9피안타 6실점(3자책점)으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