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김준기 전 DB회장 공항서 체포

 
 
기사공유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하고 있다. ㅜ지난 2017년 7월 미국으로 출국한지 2년3개월만에 돌아온 김 전 회장은 해외 체류로 인해 기소중지 상태였으며, 자진귀국 형태로 즉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는다

비서를 성추행하고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해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자진귀국 형식으로 23일 새벽 3시45분쯤 미국 뉴욕발 인천국제공항행 대한항공 비행편으로 귀국했다. 사건을 수사 중이던 서울 수서경찰서는 입국 즉시 김 전 회장을 공항에서 체포해 경찰로 이송했고, 김 전 회장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 전 회장은 ‘성추행‧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냐’ ‘왜 이제까지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제 사건이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인 거냐’고 되묻자 김 전 회장은 “인정하지 않는다”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가사도우미의 고소장을 접수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가사도우미는 2016년부터 1년간 가사도우미로 김 전 회장의 남양주 별장에서 일했다. 그는 이때 김 전 회장에게 수 차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2017년 비서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돼 회장직에서 물러난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간과 심장, 신장 등 질병 치료차 미국으로 떠난 이후 귀국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에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리고 법무부가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도록 요청했다. 이후 김 전 회장 사건은 지난해 5월 기소 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7.29하락 4.8912:09 11/18
  • 코스닥 : 668.53상승 0.0212:09 11/18
  • 원달러 : 1162.90하락 3.712:09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2:09 11/18
  • 금 : 61.93하락 0.5412:0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