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포의 법칙' 화성30년매운탕 위치는?… "비결은 활어"

 
 
기사공유
화성30년매운탕. /사진=노포의 법칙 방송캡처

'노포의 법칙'에 소개된 '화성30년매운탕'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MBC ‘모닝와이드 3부’의 ‘노포의 법칙’ 코너에서는 30년 전통의 매운탕 집이 소개됐다.

이날 제작진은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오늘의 노포를 찾았다. 제작진을 본 사장은 "왜 안 오시나 기다리고 있었다"고 해 의문을 자아냈다. 사장의 아들은 "25년 전에도 아버지가 '모닝와이드'에 출연한 적 있다"고 설명했다.

이른 아침부터 가게는 순식간에 만석이 됐다. 사장은 인기의 비결에 대해 말하며 "곁들어 나가는 음식이 10가지는 된다"며 조개탕, 연포탕, 회 등 10종의 메뉴를 손님들 상 위에 올렸다.

그러나 단골들이 기다리는 메인 메뉴는 따로 있었다. 그 주인공은 차원이 다른 맛을 자랑한다는 매운탕이었다. 국물의 맛을 본 손님은 "먹으면 먹을수록 국물 맛이 당긴다. 집에선 흉내 낼 수 없다"고 칭찬했다. 이어 "먹었을 때 조미료 맛도 전혀 안 나고 생선 비린내도 안 나고 잡내 같은 게 없다"며 감탄했다.

사장의 아내는 "비법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기다렸다는 듯 양념부터 제조 비법까지 모두 발설하기 시작했다. 이에 사장은 잠시 듣고 있더니 짜증을 내며 아내의 입을 막았다. 

이어 사장은 아내 대신 비법을 설명했다. 첫 번째 비결은 활어였다. 사장은 활어를 사용해 신선한 맛을 살렸다. 또한 사장은 "양념장과 육수를 만드는 핵심 재료"라며 바지락을 가리켰다. 또한 바지락을 끓인 육수에 사장은 "담백한 맛이 진해진다"며 옥수수를 넣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한편 화성시 송상면 사강리에 위치한 해당 맛집은 '청미회집'으로 알려졌다. 약 30년 역사를 자랑하는 노포다. 유명한 횟집으로 수많은 단골을 확보하고 있다. 반찬 많은 횟집 또는 매운탕 맛집으로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하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38하락 5.813:09 11/18
  • 코스닥 : 668.69상승 0.1813:09 11/18
  • 원달러 : 1163.70하락 2.913:09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3:09 11/18
  • 금 : 61.93하락 0.5413:0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