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각 2골씩' 손흥민-케인, 자신감↑ "시즌 많이 남았어"

 
 
기사공유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오른쪽 두번째)이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3차전 경기에서 팀의 3번째 골을 터트린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간만의 대승이 선수들에게도 자신감을 불러 일으켰다.

토트넘 홋스퍼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3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전반 9분만의 해리 케인의 헤더골로 앞서간 토트넘은 손흥민이 전반 16분과 44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전반에만 3-0으로 앞서갔다. 여유를 찾은 토트넘은 후반에 에릭 라멜라와 케인의 추가골로 5점차 승리를 가져갔다.

최근 좋지 않았던 분위기를 깰 수 있는 승리였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위와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기록한 토트넘은 이번 시즌 리그와 챔피언스리그에서 모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리그에서는 초반 9경기에서 3승3무3패로 승점 12점으로 7위에 머물고 있고,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지난 2일 열린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챔피언스리그 B조 2차전 경기에서 2-7 대패를 당한 바 있다.

이날 경기 승리로 토트넘은 1승1무1패를 기록, 승점 4점으로 조 2위에 올랐다. 아울러 케인, 손흥민 등 주포들이 모두 골 맛을 본 데다 라멜라와 은돔벨레가 좋은 모습을 보이며 앞으로의 호흡도 기대하게 했다.

이날 경기 2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우린 대단한 퍼포먼스고 대단한 일을 해냈다"라고 승리를 자축했다.

이어 자신의 골에 대해서는 "(첫번째 골 당시 라멜라의) 패스가 잘 왔고 타이밍도 완벽했다. 덕분에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며 "그저 골로서만 의미가 있는 게 아니라, 우리가 플레이한 방식이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팀으로서의 완성도 있는 플레이를 강조한 것이다.

또 시즌이 아직 많이 남았음을 언급하며 "우리는 아직 갈 길이 많이 남았다. 우리는 한 걸음 한 걸음 밟아가야 한다. 당장은 일요일 리버풀전과 앞으로의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생각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해리 케인이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3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둔 뒤 축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케인도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앞에는 먼 길이 놓여져 있다. 우리가 이 길을 잘 걸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며 앞으로 남은 시즌에 대해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이날 경기에 대해 "우리는 골 앞에서 자비가 없었고 무실점 경기도 해냈다"라며 "결과를 내기 위한 가장 완벽한 방식이었다"라고 평가했다.

또 "오는 리버풀전은 힘든 경기가 될 것이다. 그들은 환상적인 초반 시즌을 보냈다"라면서도 "우리가 그 경기를 이길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