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손실→이익' 실적 부풀려 '증권발행제한 4개월'

 
 
기사공유

삼성물산이 1조6000억원대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혐의로 당국의 증권발행제한 제재를 받았다. 당기순손실은 당기순이익으로 부풀렸다는 이유다.

23일 금융위원회와 삼성물산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8월 삼성물산의 2017년 1~3분기 보고서에서 1조6322억원의 당기순이익 과대계상을 인정, 증권발행제한 4개월을 의결했다. 다만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회계처리 위반의 동기에 대해 고의가 아닌 '과실'로 판단했다.

삼성물산의 '매도가능 금융자산'인 삼성SDS 보유주식 1321만5822주가 문제였다. 삼성SDS 주가는 2015년 말 25만4000원에서 2016년 말 13만9500원으로 45.1% 하락했고 2017년 말 20만원선을 회복했다. 삼성물산은 주가가 하락한 것을 두고 손상차손으로 인식하지 않고 당기순이익이 부풀려졌다.

증권선물위는 기업은 금융자산의 손상발생에 대한 객관적인 증거가 있는지 보고기간 말에 평가해 손상차손을 인식해야 한다고 봤다. 시장가치가 하락하면 재무제표에 손실로 반영해 투자자에게 올바른 재무정보를 제공하라는 의미다.

지난달 20일 삼성물산이 수정공시한 2017년 1~3분기 보고서를 보면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손익은 1855억원 순익에서 1조251억원 손실로 변경됐다. 그해 반기는 3331억원 순익에서 9041억원 손실, 3분기는 4916억원 순익에서 7456억원 손실로 각각 수정됐다.

삼성물산 측은 증권선물위에 "사외이사로 구성된 감사위원회의 감독 기능을 강화하고 외부감사인의 독립성 확보 측면에서 제도, 시스템, 프로세스를 전면 재정비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30년간 보유한 주식을 당장 팔 계획이 없었고 손익으로 처리할 경우 투자자 혼란을 줄 것으로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5:32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5:32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5:32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5:32 11/22
  • 금 : 62.13상승 1.6815:32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