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귀국한 김준기 전 회장 “혐의 인정 안해”

 
 
기사공유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하고 있다. / 사진=뉴스1 구윤성 기자
비서와 가사도우미에 대한 성추행·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년 만에 한국 땅을 밟았다.

김 회장은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곧바로 경찰에 체포돼 서울 수서경찰서에 수감됐다.

이날 김 전 회장은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도 자신에게 제기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성추행·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왜 이제까지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 전 회장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혐의를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의 귀국은 2017년 7월 미국으로 출국한 지 2년3개월 만이다. 그는 가사도우미였던 A씨로부터 지난해 1월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으나 이미 미국으로 출국한 뒤여서 경찰이 조사를 진행하지 못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해외 체류로 인해 수사가 어려워지자 기소중지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기소중지는 수사를 종결하기 어려울 경우 사유가 없어질 때까지 우선 중지하는 상태를 뜻한다.

경찰은 또한 김 전 회장이 귀국하도록 하기 위해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 적색수배 등의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9.04상승 2.4414:16 11/22
  • 코스닥 : 634.43하락 1.5614:16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16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16 11/22
  • 금 : 62.13상승 1.6814:16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