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3일) '3+3 회동'… 패스트트랙·공수처 이견 좁힐까

 
 
기사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3+3 회동'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3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에 오른 선거제 개혁 법안 논의를 위해 회동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이른바 '3+3회동'(3당 원내대표+각 당 의원 1명씩)을 갖고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각 당 원내대표와 함께 회동장에 들어설 의원들로는 김종민 민주당 의원과 김재원 한국당 의원,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으로 결정됐다.

이날 회동에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해 지역구 의석수를 225석, 비례대표 의석수를 75석으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여야 4당은 이미 이 안에 합의했으나 아직 한국당이 강력하게 반발하는 상황이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 검찰개혁 법안의 실무 의원 논의도 이날 오후 열린다. 실무 논의에는 송기헌 민주당 의원과 권성동 한국당 의원,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참여한다.

민주당 측은 이달 말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의회 상정 및 부과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이날 협상이 향후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반면 한국당은 체계와 자구 심사를 위한 별도의 기간이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아울러 공수처 법안 선(先)처리,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 동시 처리 여부 등을 놓고도 여야 의견이 커 이날 논의 결과가 주목된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0.28하락 20.6410:50 11/13
  • 코스닥 : 661.20하락 3.9410:50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50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50 11/13
  • 금 : 62.16상승 1.0110:50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