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클럽실랑이, 무슨 일?

 
 
기사공유
박나래 클럽실랑이. /사진=비디오스타 방송캡처

인플루언서 겸 모델 이혜주가 개그우먼 박나래가 클럽실랑이를 벌였던 목격담을 폭로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간미연, 박은지, 신주아, 이혜주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이혜주는 과거 MC 박나래의 클럽 목격담을 털어놓으며 입담을 과시했다. 그는 “MC 중 한 명의 흑역사를 본 적이 있다. 바로 박나래다”며 “클럽을 갔는데 그 앞에서 실랑이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박나래가 신인 시절이었다. 개그우먼인데 왜 저러고 있지하며 눈여겨보고 있었다”며 “주민등록증을 안가져왔는데 클럽에 들어가게 해달라며 실랑이를 하고 있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소현은 이를 놓치지 않고 “박나래는 항상 본인이 클럽 갈 때 민증 때문에 못 들어간다고 생각하는데”라고 입을 뗐다. 그러자 게스트들은 “그런 이유인 거냐”라며 박나래를 몰아가며 폭소를 자아냈다.

또 이혜주는 “결국 클럽에 들어와서 스테이지를 씹어먹더라”며 “그때부터 박나래가 방송이 잘 되더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9.96상승 7.5114:56 11/14
  • 코스닥 : 660.27하락 1.5814:56 11/14
  • 원달러 : 1170.70상승 2.914:56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4:56 11/14
  • 금 : 61.48하락 0.6814:56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