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10년 숙원사업 ‘남산 한옥호텔’ 내년 착공… 건축심의 통과

 
 
기사공유
호텔신라가 서울 중구 장충동에 건립할 예정인 전통한옥호텔 투시도./사진=호텔신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숙원인 남산 한옥호텔 건립계획이 서울시 건축심의를 통과하며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앞으로 차질 없이 계획이 추진돼 공사를 마치면 국내 대기업이 운영하는 서울 시내 최초의 전통 한옥호텔이 된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17차 건축위원회에서 호텔신라 전통호텔 건립사업 안건이 통과됐다.

이에 따라 호텔신라는 관할 구청인 중구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으면 한옥호텔 착공에 들어갈 수 있다.

남산 한옥호텔은 서울 중구 장충로 2가 202외 17필지에 ▲지하 3층~지상 2층 높이 전통호텔 ▲지하 4층~지상 2층 규모의 면세점 등 부대시설 ▲지하 8층 부설주차장 등을 짓는 프로젝트로 2010년 이부진 사장 취임 직후부터 추진된 호텔신라의 중점 사업이다.

당초 자연경관지구인 남산 안에는 관광숙박시설을 건립할 수 없었지만 2011년 7월 한국전통호텔에 한해 허용토록 서울시 조례가 변경돼 한옥호텔 건립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자연경관 훼손과 대기업 특혜 등의 각종 논란이 일며 호텔신라의 계획은 시 도시계획위원회 문턱에서 번번이 좌절됐지만 이번 심의 통과로 사업 추진 10년 만에 성과를 이뤄냈다.

앞서 지난해는 문화재청 심의와 환경영향 평가, 올 2월에는 교통영향평가를 각각 통과했다.

한편 건축심의까지 마친 호텔신라는 내년 초 본격적으로 착공을 시작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