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임선혜, 슈만 탄생 200주년 기념 서울 · 대구 공연

 
 
기사공유
소프라노 임선혜가 10월23일,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공연과 25일 천주교대구대교구 주교좌 범어대성당 드망즈홀에서 공연을 진행한다.  
소프라노 임선혜 ⓒEMK Musical Company
먼저 첼리스트 박진영이 주축이 되어 세계 각국의 훌륭한 연주자를 소개하고 잘 알려지지 않은 명곡들을 발굴, 특히 한국 작곡가의 작품을 알리는 데 앞장서기 위해 창단한 ‘서울 챔버뮤직 소사이어티’가 소프라노 임선혜,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 피아니스트 김규연의 참여로 23일 첫 무대를 갖는다.

이 공연에서는 올해 탄생 200주년을 맞은 클라라 슈만(Clara Schumann)의 가곡과 더불어 로베르트 슈만(Robert Schumann),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J.S.Bach)와 로베르트 칸(Robert Kahn)의 작품이 준비됐다.

이어 25일 대구 범어대성당 드망즈홀에서는 ‘세계 명인 시리즈’를 주제로 한 공연에 소프라노 임선혜가 초청되어 첼리스트 박진영, 피아니스트 벤킴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소프라노 임선혜는 독일 유학 중 23세 나이로 유럽 무대에 데뷔하였으며, 바흐, 헨델, 하이든, 모차르트를 주요 레퍼토리로 전 세계를 누비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슈만 부부와 프란츠 페터 슈베르트(F.P.Schubert)의 작품을 준비 중인 임선혜는 “한국에서 선보이고 싶었던 프로그램 중 하나로, 클라라 슈만 탄생 200주년이라는 특별한 시기에 공연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며, “관객 분들과 함께하는 음악이 과거로 떠나는 시간여행의 다리가 되어주길 바라며 공연 명을 '브릿지 BRIDGE’ 로 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 챔버뮤직 소사이어티’ 창단 공연은 오늘(23일) 저녁 7시 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클라라 슈만 탄생 200주년 기념 콘서트 ‘브릿지 BRIDGE’는 25일 저녁 8시 대구 범어대성당 드망즈홀에서 공연한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47상승 6.8710:49 11/22
  • 코스닥 : 640.13상승 4.1410:49 11/22
  • 원달러 : 1177.70하락 0.410:49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0:49 11/22
  • 금 : 62.13상승 1.6810:49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