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우리가 독도다!' 토론회 개최

 
 
기사공유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토론회. /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지난 22일 도의회 대회의실서 ‘우리가 독도다! - 영토주권을 위한 지방정부, 시민사회, 그리고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었다.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오는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일본의 계속되는 독도침탈 야욕과 진정어린 과거사 반성없는 정치적 행위에 맞서 나라의 자주독립을 이루기 위한 숭고한 희생의 역사적 의미를 다시 되새기고자 토론회를 마련했다.

토론회는 경기연구원 이성우 연구위원과 한신대학교 김준혁 교수의 주제발표를,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고문인 김현삼 의원이 좌장을 맡아토론회를 진행했다.

토론자로는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고문인 경기도의회 배수문 의원, 회원인 이원웅 의원(유병욱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 이정희 경기여성연대 사무국장, 우종윤 학생(잠원중3), 경기문화재단 조병택 정책사업팀장, 이성호 경기도 문화종무과장 등이 나섰다.

이날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회장을 맡고 있는 민경선 의원은 “국민들에게 있어 독도는 단순히 동해의 작은 섬이 아니라 한국 주권의 상징이다. 독도의 의미를 되새기며 체계적인 시민운동으로, 민주시민교육으로, 더 나아가 도의 정책적 고려와 적극적인 반영이 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상대 경기연구원 부원장은 “다양한 시민단체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민족수호의 거점인 독도는 주변국의 침탈의 욕망의 저항선, 동북아 평화의 중심이며, 연구원은 도의회의 활동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피력했다.  

안혜영 부의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를 높이기 위한 지방정부와 시민사회의 구체적인 역할이 도출되고, 경기도민의 독도방문을 통해 민주시민교육과 바른 역사의식을 배우는 기회가 확대되길 바란다”며 “1360만 경기도민 모두, ‘우리가 독도다!’를 외치며 일제침략 잔재를 지우는데 앞장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은 “가장 먼저 병탄당한 땅인 독도는 영토주권의 상징으로, 지방의회 중 독도 문제를 꾸준히 제기하는 도의회가 도민들이 독도와 영토주권 문제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독도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재인식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송한준 의장은 “전국 최대규모 지방의회인 경기도의회의 대표적인 동호회인 독도사랑 국토사랑회가 독도에 대한 관심을 고양시키고, 미래 세대에 대한 독도에 대한 교육과 관심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지난 2016년 9월 창립된 경기도의회 내 동호회로서 회장 민경선 의원(기획재정위원회)을 비롯한 26명의 경기도의원들로 구성되었으며, 일본의 독도침탈야욕 규탄 일본대사관 앞 1인시위, 일본의 학교 교과서 역사 왜곡 규탄 기자회견, 도내 문화재 내 친일인사 흔적 삭제 촉구 기자회견, 독도문화탐방, 독도와 위안부 사진전, 중국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