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ASF 피해 양돈농장주 위로하고 지원 방안 논의

 
 
기사공유
양돈농가 간담회. / 사진제공=김포시
정하영 김포시장이 한돈협회 김포시지부 임원 및 비상대책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재산과 정신적 피해를 입은 양돈농장주들을 위로하고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21일 가진 간담회에서 정하영 시장은 "지난해는 구제역으로,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매년 양돈농가들이 고통받고 있음에도 관내 모든 돼지의 살처분이라는 강력한 대책에 따라준 농장주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살처분 보상금 평가가 완료되기 전이지만 양돈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기 위해 30% 정도 우선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돼지열병 피해를 입은 파주와 연천, 강화 등 인근 시·군과 연합해 정부에 보상금 현실화를 적극 요구하겠다”며 "아직 돼지열병과 관련된 정확한 규정이 없지만 농장주들 입장에서 적극적인 행정철차를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자연재난지역으로 선포 ▲보상금 적용시세의 현실화 ▲살처분 보상금 조기집행 ▲사료자금 및 시설자금 저금리 전환 ▲휴업보상비 등 생계안정자금 지원 ▲농장 내 오염물질 처리 등을 건의했다.

임종춘 한돈협회 김포시지부장은 "살처분 보상금이나 자연재난지역 선포 등은 지자체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적극적으로 우리의 입장을 중앙에 건의하고 김포시 자체에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정 시장은 "돼지를 입식하고 키워 유통시키는 사이클이 무너지면 복구하는 데 4~5년이 걸린다. 농장 내 분뇨 등 오염물질을 철저하게 처리해야 조기 재입식이 가능하다. 살처분 농가의 오염물질 처리비용 지원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자 관내 모든 돼지에 대해 수매 및 예방적 살처분을 완료한 후 지난 10월 4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보상단가 현실화 및 재입식 조기 실시를 건의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보상단가 책정 시 김포시 1차 발생 전 5일의 평균가격을 반영해 달라고 적극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포시는 지난 9월23일과 이달 2일 두 차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자 4만5763두를 살처분하고 2194두를 수매, 도태시키는 등 관내 23개 돼지농가가 사육하던 총 4만8957두에 대해 살처분을 완료했다.
 

김포=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39하락 0.5818:03 11/22
  • 금 : 63.74상승 1.61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