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오피스 공실률 감소추세… 이유는?

 
 
기사공유
서울 광화문 일대 빌딩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수도권 오피스시장이 공실률 감소 추세를 보이며 투자자의 이목을 끌고 있다.

2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2분기 기준 인천 오피스 공실률은 13.4%포인트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3.2%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수도권 지역에서 가장 높은 감소 수치며 서울은 1.9%포인트(12.1%→10.2%), 경기는 0.2%포인트(5.0%→4.8%)의 감소세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수도권 오피스 공실률 감소 추세가 기업 수의 증가와 연관이 있다고 해석한다.

실제로 통계청 1인 창조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3년 7만7009개였던 기업 수가 지난해 27만1375개로 5년 새 약 20만개 이상 대폭 증가했다.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는 상황에 상대적으로 투자수익률이 높다는 점도 투자자의 눈길을 사로잡는 주된 요인으로 분석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오피스의 투자 수익률은 전국 기준 3.53%를 보였다. 현재 한국은행 기준 금리가 1.25%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을 감안하면 투자 가치가 상당하다는 평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3.95% ▲인천 3.67% ▲경기 4.23%의 수익률을 나타내며 모두 기준 금리를 상회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기업 수가 점차 늘어남에 따라 오피스 같은 사무실의 수요가 많아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특히 소형 오피스의 경우 상대적으로 초기 자본이 크게 필요 없다 보니 임차인과 투자자들에게 인기가 높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