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측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 지시 "추가 입장 없다"

 
 
기사공유
청와대.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오늘(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 지시와 관련해 청와대 차원의 공식 반응을 자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관련 질문에 대해 “청와대가 다른 입장을 추가적으로 낼 계획은 없다”면서 “(북한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향후 계획이 어떤지에 대해 명확하게 분석하는 것이 먼저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추후 북한과 진행될 합의 의제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어떤 사안들을 요청할 것이라는 정도의 단계까지 얘기 드릴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금강산 시설 철거가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장애물이 될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서는 “그렇게 보는 사람도 있지만, 지금처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계속해서 협상을 가져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비관적 전망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다만 이 관계자는 ‘금강산 시설 철거를 명분으로 남북 간 소통의 계기가 마련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앞서 이날 노동신문은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에 나선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시설을 전부 헐고 새로 지을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또 남측 시설의 철거 과정에서 남측 당국과 합의할 것을 직접 지시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사항에 대해 북측이 요청할 경우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남북 합의의 정신, 금강산 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