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카카오와 '디지털 손보사' 설립… 생활밀착형 보험 나오나

 
 
기사공유
삼성화재와 카카오가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를 설립한다. 삼성화재의 상품개발력에 카카오의 플랫폼 영향력, 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페이의 간편결제 기능을 합쳐 생활밀착형 보험을 내놓을 계획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와 삼성화재는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해 올해 안에 예비인가를 금융위원회에 신청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이를 위한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화재와 카카오, 카카오페이가 만드는 디지털 손보사는 카카오페이가 경영권을 갖고 카카오와 삼성화재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는 구조다. 판매 상품 등 구체적인 사항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카카오·카카오페이가 60~70%, 삼성화재가 15% 이상의 지분을 보유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이달 초 ‘카카오페이 간편보험’을 출시한 바 있다. 자동차 보험료 비교, 반려동물보험 등을 시작으로 이용자의 일상 속에서 필요한 보험 상품을 추가하고 있다.

디지털 손보사는 인터넷에서 온라인 전용 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보험사로, 이달 초 한화손보와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등이 참여한 캐롯손해보험이 디지털 손보사 1호로 금융위원회 인가를 받았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