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보다 곱창·막창"… 특수부위 육류가 '대세'

 
 
기사공유

돼지고기 삼겹살, 목살 혹은 소고기 등심 등 상대적으로 익숙한 고기 대신 족, 등뼈, 곱창·막창 등의 특수부위 육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돼지고기나 소고기 외에 양고기, 오리고기 등 기타 육류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다.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옥션이 최근 한 달(9/21~10/20) 육류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특수부위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 족·등뼈·기타돈육의 경우 무려 785%나 증가했다. 소폭 감소한 돼지고기 삼겹살·목살(-5%), 완만한 상승세를 보인 소고기 등심(12%) 등과 비교해보면 주목할 만한 수치다. 가공육류에서도 곱창·막창(184%), 폭립(476%)의 신장률이 소시지(17%), 베이컨(20%)을 크게 앞섰다.

양고기, 오리 등 선호하는 고기 종류도 다양해지는 추세다. 옥션에서 같은 기간 기준 판매량을 살펴보면 양고기는 38%, 오리고기는 236% 수요가 늘었다. 

서희선 옥션 마트리빙실 실장은 “각종 방송이나 SNS에서 이색 육류 요리가 인기를 끌고 관련 레시피를 쉽게 접할 수 있다는 점이 다양한 특수부위, 기타육류 판매 신장의 주된 요인”이라며 “에어프라이어, 미니오븐 등 간편 조리기기를 능숙하게 다루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