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 부진’ 레이커스, NBA 개막전서 클리퍼스에 패배

 
 
기사공유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인 LA 레이커스의 포워드 르브론 제임스(오른쪽). /사진=로이터

LA 레이커스가 연고 라이벌 LA 클리퍼스를 상대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레이커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102-112로 패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대대적인 팀 개편에 나선 레이커스는 많은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개막전에서 클리퍼스의 강력한 수비에 고전한 르브론 제임스가 부진하면서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이날 18득점 9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기록한 제임스는 야투 성공률이 36.8%에 불과했으며 턴오버도 5차례나 기록했다.

‘신입생’ 앤서니 데이비스가 25득점 10리바운드 5어시스트 2블록슛을, 대니 그린이 28득점 7리바운드로 활약했으나 팀의 패배를 막진 못했다.

클리퍼스는 폴 조지가 부상으로 나서지 못한 가운데 ‘에이스’ 카와이 레너드가 30득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올리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리그 최고의 벤치 자원인 루 윌리엄스와 몬트레즐 해럴도 각각 21득점 17득점을 올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양팀은 1쿼터부터 치열한 승부를 이어갔다. 레이커스가 17-8까지 앞서갔으나 레너드와 윌리엄스를 앞세운 클리퍼스가 점수 차를 좁혔다. 2쿼터에는 레너드가 점수를 뿜어낸 가운데 클리퍼스가 벤치에서 우위를 드러내며 62-54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3쿼터에는 제임스가 벤치에 머무는 동안 레이커스의 대추격전이 벌어졌다. 특히 그린은 승부처마다 3점을 보태면서 결국 3쿼터는 85-85 동점으로 마무리됐다.

팽팽했던 승부는 4쿼터부터 점차 균형이 무너졌다. 윌리엄스의 절묘한 점프 슛으로 포문을 연 클리퍼스는 레너드가 드와이트 하워드를 상대로 블록슛을 기록했다. 여기에 레너드는 모리스 하클리스에 결정적인 킥아웃 패스로 3점 슛을 어시스트하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레이커스도 제임스의 돌파 득점에 이어 자레드 더들리가 3점포를 성공시키며 추격에 나섰지만 점수는 오히려 더 벌어졌다. 해럴까지 앤드원을 유도하는 등 득점을 쌓아가면서 흐름은 클리퍼스로 넘어갔다.

반면 레이커스는 그린의 화력이 불을 뿜으면서 추격의 여지를 남겼다. 그러나 제임스의 결정적인 턴오버가 나왔으며 그린 이외의 자원들이 침묵을 이어갔다. 공격 리바운드 단속에도 실패한 레이커스는 아쉬운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