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S토리] 연말정산, 아는 만큼 돌려받는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2019년 소득을 결산하는 연말정산 기간이 다가왔다. 13월의 두둑한 월급봉투를 받기 위해선 꼭 짚어봐야 할 세법개정안이 있다. 지금부터라도 꼼꼼하게 자금계획을 세워 ‘세액공제’와 ‘노후준비’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아보자.

근로소득자가 받을 수 있는 소득·세액공제 항목은 실로 다양하다. 소득세 신고서를 살펴보면 보험료, 의료비, 교육비, 연금계좌, 신용카드 공제 등 여러 항목이 빼곡히 적혀있지만 자의적으로 조정이 불가한 항목도 있다.

신용카드 소득공제는 앞서 말한 다른 세액공제와 달리 소득에서 차감해주는 형태의 공제다. 소득이 높을수록 세액절감효과가 커지고 어떤 카드를 사용하는가에 따라 공제액이 달라진다. 신용카드 등의 소득공제는 기본적으로 사용액이 급여의 25%를 넘어야 적용 받을 수 있다. 따라서 25%를 넘어가는 금액에 대해서는 공제율이 높은 체크카드를 사용한 것이 유리하다.

공제율 40%를 적용받을 수 있는 항목인 전통시장과 제로페이, 대중교통 사용분이 있다. 대중교통 중 선불식 교통카드의 경우 카드 홈페이지에 실명등록을 한 이후의 사용분에 대해서만 소득공제가 가능하므로 최대한 빨리 등록하는 것이 유리하다

반면 신용카드에서 공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금액이 있다. 대표적으로 세금납부액, 자동차 취득세, 상품권 구입비, 해외사용액 등이 있다. 이를 신용카드 사용액으로 계산하면 공제액이 생각보다 적어 실망할 수 있다.

기존 연금계좌 세액공제는 연금저축 불입액의 13.2%(종합소득 4000만원 이하·총급여 5500만원 이하인 자 16.5%)를 불입액 기준 400만원 한도로 세액에서 공제해줬다. 연금저축 외 퇴직연금계좌(IRP) 불입액이 있다면 연금저축과 IRP 불입액을 합쳐 700만원을 한도로 했다.

이번 세법개정안에는 50세 이상 국민의 노후준비를 위해 연금계좌 세액공제 한도를 높이는 방안이 포함됐다. 50세 이상 국민에 한해 연금계좌 세액공제한도가 600만원으로 늘어난다. IRP 불입액을 포함한 연금계좌 세액공제 한도도 900만원으로 확대된다. 늘어난 세액공제 한도 900만원까지 연금계좌에 불입할 경우 최대 약 1500만원을 13월의 월급봉투에 담을 수 있다는 의미다.

하지만 50세 이상 연금계좌 추가납입의 경우에는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자나 종합소득 1억원 또는 총 급여 1억2000만원 초과 대상자는 개정 전과 동일한 한도를 적용받는다. 또 연금계좌에 추가불입을 하더라도 세액공제를 추가로 적용 받을 수 없다.

연금계좌 불입액은 세액공제 혜택뿐만 아니라 추후 수령시점에도 낮은 세율로 과세되는 절세효과가 있다. 따라서 고령화 시대의 노후준비를 위해 유용할게 활용할 수 있다. 연금계좌 세액공제 개정내용은 2020년 이후 불입분부터 적용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16호(2019년 10월29일~11월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