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 클라우드 규제개선… 내부 통제 거버넌스 구축해야"

 
 
기사공유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금융 클라우드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조치들을 마련해 나가고 불합리한 규제는 신속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2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코스콤·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이 개최한 '금융 클라우드 출범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클라우드는 금융업에 필수적인 대량의 IT 관련 물적 설비를 직접 갖추지 않고 아웃소싱하도록 해 금융산업의 진입장벽을 크게 낮췄다"며 "금융사와 핀테크 기업들이 고객·네트워크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IT 자원을 신속히 확보할 수 있어 플랫폼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지속가능한 금융혁신은 금융안정의 기반 위에서만 가능하다"며 "소수의 빅테크들이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의 과반을 차지하는 상황에서 집중 리스크 등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글로벌 클라우드시장 점유율은 AWS(아마존) 33%, MS(마이크로소프트) 16%, 구글 8% 등이다. 손 부위원장은 "전자상거래, 디지털 재화·서비스의 교역, 국경 간 데이터 이전 디지털 통상 논의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정부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금융소비자 보호, 금융감독권의 확립 등 금융 클라우드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조치를 마련하고 불합리한 규제는 신속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이런 제도개선 노력은 민간 부문의 노력 없이 현장에 안착하기 어렵다"며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도 책임감을 느끼고 클라우드를 관리할 수 있는 체계적인 내부 통제 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