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예견된 OLED 성장통… 세 분기 연속적자

 
 
기사공유
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세 분기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갔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의 전환이 과도기에 접어든 상황에서 액정표시장치(LCD) 판가 하락과 맞물린 결과다.

23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올 3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매출 5조8217억원과 영업손실 436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LCD 팹(실리콘웨이퍼 제조 공장) 가동률 조정으로 면적 출하가 감소했음에도 면적당 판가가 높은 플라스틱 OLED 사업이 본격화하고 모바일용 패널 판매가 확대돼 전분기 대비 약 9%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4.6%가량 줄어든 수치다.

LCD TV 패널 가격이 급락하고 관련 팹 가동률도 축소되며 3분기 영업적자폭도 확대됐다. 플라스틱 OLED 신규 공장 가동에 따른 감가상각비가 증가한 부분도 영향을 끼쳤다.

3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도 TV용 패널이 32%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지만 LCD TV 팹 가동률을 조정하면서 출하량이 줄어 전분기 대비 9%포인트(p) 줄었다. 모바일용 패널은 OLED 생산이 본격화하면서 같은 기간 9%p 증가해 28%를 기록했다. TV와 모바일 패널 격차가 약 4% 가까이 좁혀진 것을 볼 때 OLED 전환이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노트북·태블릿용 패널과 모니터용 패널은 각각 21%와 18%를 차지했다.

올 3분기 적자는 업계에서도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중국발 LCD 굴기로 인해 과잉공급 현상이 이어지면서 OLED 전환에 나선 LG디스플레이는 중소형 OLED 라인을 신규 가동하기 위해 투자를 확대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한상범 부회장이 실적 악화 책임을 지고 용퇴한 이후 LCD 판가하락의 영향으로 고강도 구조조정까지 진행한 만큼 OLED 전환에 속도를 내 체질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진행중인 LCD 구조개선 활동을 조속히 마무리 하는 한편 차별성 높은 기술 및 제품군을 중심으로 장기적인 비전을 수립하는 것이 목표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LCD TV 부문은 팹 축소를 통해 근본적인 경쟁력 확보 방안을 찾고 차별화가 가능한 IT·커머셜·오토사업 역량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대형 OLED는 본연의 가치를 활용하는 한편 스마트폰용 플라스틱 OLED 사업의 조기 안정화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