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 제임스 “우린 발전할 여지가 많은 팀… 실수 돌아볼 것”

 
 
기사공유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2019-2020시즌 NBA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LA 클리퍼스를 상대로 아쉬운 모습을 보인 LA 레이커스의 포워드 르브론 제임스(오른쪽). /사진=로이터

드디어 미국프로농구(NBA)의 새로운 시즌이 개막했다. 첫 날부터 LA 레이커스와 LA 클리퍼스의 빅매치가 열린 가운데 승자는 카와이 레너드가 새롭게 합류한 클리퍼스였다. 반면 이날 다소 부진한 르브론 제임스는 결과에 크게 개의치 않았다.

레이커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2019-2020시즌 NBA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클리퍼스에 102-112로 패했다. 경기 내내 치열한 접전을 벌였던 레이커스는 4쿼터 들어 벌어진 차이를 좁히지 못하면서 시즌 첫 경기를 패배로 기록했다.

레이커스 입장에서는 제임스의 부진이 아쉬웠다. ‘신입생’ 앤서니 데이비스가 25득점 10리바운드 5어시스트 2블록슛을 기록한 가운데 대니 그린은 3점슛 9개 중 7개를 성공하는 등 최고의 야투 감각을 선보이며 28득점을 올렸다.

제임스 역시 18득점 9리바운드 8어시스트 2블록슛을 기록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클리퍼스가 자랑하는 수비에 어려움을 겪은 제임스는 전매특허인 킥 아웃 패스마저 읽히면서 팀의 흐름을 끊었다. 4쿼터 종료 직전에는 치명적인 패스 미스로 모리스 하클리스에 스틸 당하면서 승기를 완전히 내줬다.

오히려 레이커스는 3쿼터에서 제임스가 벤치로 물러난 이후 10점 이상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는 등 좋은 모습을 보였다. 여러모로 제임스에게는 아쉬움이 남는 개막전이었다.

그러나 제임스는 이날 경기 결과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 경기 후 제임스는 인터뷰에서 “우리는 향상될 여지가 많은 팀이다. 새롭게 모인 팀이며 코칭스태프도 새로 합류하면서 새로운 시스템을 갖게 됐다.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만큼의 좋은 상태에 도달하기 위해 매일 노력 중이다”며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경기에서 잘한 부분도 있었고, 좋지 못한 부분들도 있었다. 내일 영상을 통해 우리가 더 잘할 수 있었던 실수들을 보길 바란다”며 부족한 점들을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시즌 제임스는 부상으로 정규리그 55경기 출전에 그쳤다. 제임스가 이렇게 결장 경기가 많았던 건 2003년 데뷔 이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이와 관련해서는 “코트에 복귀할 수 있어서 정말 흥분됐다. 분명히 나는 한동안 슈팅 감각이 조금 녹슬었으며 경기를 치를 만 한 상태는 아니었다. 100%의 몸 상태로 돌아가기 위해 부상 이후 노력해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85상승 4.415:10 11/14
  • 코스닥 : 660.26하락 1.5915:10 11/14
  • 원달러 : 1170.20상승 2.415:10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5:10 11/14
  • 금 : 61.48하락 0.6815:10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