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사회공헌사업 확대… 문화재단 설립

 
 
기사공유
반도건설이 문화재단 설립을 통해 ‘기업이윤의 사회환원’ 실천에 나섰다. /사진=반도건설
반도건설은 문화예술 발전과 문화복지 증진을 통해 ‘기업이윤의 사회환원’을 실천하고자 반도문화재단을 설립했다고 23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이를 통해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하고 본격적으로 ‘문화대중화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평소 반도건설은 어려운 이웃이나 장애인, 소외계층에 대해 꾸준히 장학금 및 봉사활동을 진행했지만 보다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나눔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의 의지를 담아 1년여간 준비기간을 거쳐 올 7월 비영리법인인 반도문화재단을 설립했다고 설명했다.

반도문화재단은 문화예술 발전과 문화복지 증진뿐만 아니라 미술관 및 도서관 운영, 문화공연 및 강좌, 후원사업 등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반도문화재단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일반인들이 문화예술을 쉽게 접하기 힘들고 예비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지원도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웃과 함께 쉽게 문화예술을 접하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지원 활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