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형 유해성 논란'에… '궐련형' 고삐죄는 전자담배업계

 
 
기사공유
아이코스3/사진=필립모리스
액상형 전자담배 논란으로 담배업계가 궐련형 전자담배 신제품을 출시하며 ‘궐련형’ 시장 잡기에 나서고 있다. 

필립모리스를 시작으로 브리티시 아메리칸 타바코(BAT), KT&G 등이 궐련형 전자담배 차세대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논란이 커지면서 ‘액상형’으로 돌아섰던 애연가들 잡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23일 한국필립모리스는 기존 ‘아이코스3’를 업그레이드해 연속사용(연사) 가능한 신제품 ‘아이코스3’ 듀오를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아이코스3와 아이코스3 멀티 출시 이후 1년 만이다.

신제품 ‘아이코스3’는 배터리 성능이 강화돼 기존 아이코스 제품들에 비해 충전 속도가 빠르며 재충전 없이 2회 연속 사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제품은 포켓 충전기에서 홀더를 완충 후 스틱 1개를 사용한 뒤 충전 과정을 거쳐야 재사용이 가능했지만 충전 한번으로 2개 스틱을 연속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 연속 사용을 원하는 소비자가 많고 이를 개선해달라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충전 시간도 1분50초로 기존 아이코스3(3분30초) 보다 1분20초나 줄였다. 배터리 용량은 커졌지만 충전시간은 단축시키면서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기존 아이코스3 사용자를 배려한 부분도 특징이다. 신제품이지만 아이코스3와 호환이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즉 기존 아이코스3 사용자는 아이코스3 듀오 홀더만 구매하면, 기존에 쓰던 포켓 충전기에서 충전이 가능하다. 

홀더 충전 시간 등은 차이가 날 수 있지만 2개 연속 사용할 수 있다.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아이코스3 듀오는 개발 과정에서 소비자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 연속 사용과 충전시간 단축이라는 기능 향상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라며 “보다 많은 성인 흡연자들에게 더 나은 선택을 제공해 가장 해로운 담배 제품인 궐련에서 유해성분이 현저히 감소된 대체제품으로 전환에 기여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필립모리스에 이어 BAT코리아도 연내 신제품 ‘글로 프로’를 선보인다. 글로 프로는 전용 스틱 네오를 가열하는 히터 블레이드 부분에 새롭게 ‘유도가열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글로보다 높은 온도로 스틱을 가열하는 것이 특징이다. 베이핑(전자담배 흡입)까지 필요한 가열 시간 역시 기존 40초에서 280도 기준 10초로 크게 단축했다. 

KT&G와 죠즈 등 궐련형 전자담배 업체들도 성능이 개선된 신제품 개발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하반기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경쟁이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담배업체들이 잇달아 궐련형 제품을 선보이는 것은 기존 제품의 교체 주기가 임박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궐련형 전자담배 보증 주기는 1년. 1년이 지나면 성능이 떨어지고 디자인 등의 문제로 새로운 기기를 구입하는 흡연자가 많다는 것을 반영한 것이다. 

여기에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목소리를 내면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상대적으로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는 분위기가 마련됐다. 

업계 관계자는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 자체가 미미해 최근 논란이 있다고 해서 궐련형 시장이 커진다는 것은 확대해석에 가깝다”면서도 “액상형 전자담배 인기가 반짝하면서 궐련형에서 액상형으로 넘어간 애연가들이 다시 궐련형으로 돌아올 가능성은 높아보인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