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불금의 밤, 광화문 광장에서 외치자… 믿을 건 분노한 민심 뿐"

 
 
기사공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퇴근 후 불금의 밤을 다시 광화문 광장에서 외치자. 자유 대한민국을 위하여"라고 호소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5일 오후 7시 광화문 집회에 다시 참가하기로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조국사태 이후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달라질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야당도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기에 믿을 곳은 분노한 민심 밖에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래서 다시 한번 광화문의 함성으로 나라를 바로 세우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