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어 놓치나?”… 현대중공업, 부분파업 전격 돌입

 
 
기사공유
현대중공업이 기본설계부터 건조까지 맡게 된 '광개토-lll Batch-ll 함정' /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24일과 25일 부분파업에 들어가면서 선박 건조에 차질이 발생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은 차세대 전투함 이지스함 등을 수주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3일 오후 1시부터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4시간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노조는 24일에도 4시간, 25일에는 7시간 부분파업을 할 예정이다. 노조는 "사측이 임금 안을 제시하지 않는 등 교섭에 불성실하게 나서고 있다"며 파업 부분파업 돌입 이유를 밝혔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5월 상견례 이후 총 21차례에 걸쳐 교섭을 했으나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호봉승급분 별도)과 성과급 250% 이상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회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올해 교섭은 사측의 법인 분할에 반발한 노조가 임시 주주총회장을 무단 점거하는 과정에 노사 양측이 충돌하는 등 갈등이 극에 달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4일에 다시 만나 교섭을 할 예정이지만 전망은 불투명하다. 회사 안팎에서는 교섭이 내년으로 넘어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사측은 "이달 말 예정된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지급 25ㅇ여력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다. 당장 회사 안을 내놓기 어렵다"고 밝혔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