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송성문, 맹활약에도 남은 '씁쓸한 뒷맛'

 
 
기사공유
키움 히어로즈 야수 송성문.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 야수 송성문이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송성문은 지난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 경기에 6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송성문은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3루타를 때리는 등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의 활약으로 팀 공격에 일조했다. 송성문을 비롯한 타선의 힘을 앞세워 리드를 가져갔던 키움은 9회말 2점차를 따라잡은 두산의 끝내기로 5-6 패했다.

송성문은 좋은 활약을 보였음에도 이날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겼다. 그는 지난 22일 열린 1차전 경기 도중 두산 선수들을 향해 비방성 발언을 한 사실이 영상을 통해 공개되면서 파문을 일었다.

공개된 영상에서 그는 "인대 나갔다", "2년 재활", "자동문이야, 최신식 자동문" 등 상대 투수와 포수 등을 저격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키움 히어로즈 야수 송성문이 지난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 경기가 열리기 전 취재진 앞에서 '비하성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나 SNS 등에서는 송성문을 성토하는 게시글이 줄을 이었다. 두산팬들은 23일 열린 2차전 경기에서도 송성문이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야유를 퍼붓기도 했다.

야유의 영향이 있었던 것인지 송성문은 이날 2안타 경기를 펼쳤음에도 막판 찬스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8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송성문은 추가점수를 위해 번트를 댔으나 번트는 이흥련 포수 바로 앞에 떨어졌다. 이흥련은 바로 2루로 공을 연결했고 더블플레이어로 이어졌다. 9회 키움이 무력하게 3점을 내주며 끝내기 패배를 당한 점을 고려하면 찬스를 이어가지 못한 점이 더욱 뼈아팠다.

송성문은 이날 경기 전 취재진을 만나 섣부른 행동이었다며 직접 고개숙여 사과했다. 그럼에도 일부 팬들은 어린 선수의 행동을 제제하지 않은 키움 덕아웃과 다른 선수들에게까지 비판을 이어가고 있어 해당 논란은 한국시리즈가 끝날 때까지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127.39상승 3.309:18 11/12
  • 코스닥 : 662.65상승 1.2809:18 11/12
  • 원달러 : 1163.50하락 3.309:18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09:18 11/12
  • 금 : 61.15상승 0.2709:18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