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 아빠=까불이?… "증거는 '이것'"

 
 
기사공유
/사진=KBS 2TV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처

'동백꽃 필 무렵' 속 까불이의 정체가 흥식이 아빠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용식(강하늘 분)이 연쇄살임범 까불이를 추적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용식은 손에 피부염이 생겨 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영심이네 갔다 왔냐. 영심이도 일하다 농약 묻어서 왔던데. 이건 농약을 만져서 이렇게 된 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영심이는 드라마 1화에서 언급된 캐릭터다. 변소장(전배수 분)은 용식이가 옹산 파출소로 온 날부터 계속해서 "영심이네 누렁이한테 가보라"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용식이는 동백(공효진 분)에게 빠져 좀처럼 영심이네를 찾지 않았다. 용식이가 영심이네를 가지 않자 변소장은 "영심이가 투서를 넣었다. 화병으로 과민성 맹장염이 왔다"라며 병원 영수증을 내밀기도.

A4 용지 가득 작성된 영심이의 투서는 "도무지 화가 나서 밤잠도 못 들었습니다"라는 내용과 강아지와 관련된 내용이 담겨 있었다.

심지어 변소장은 노규태(오정세 분)를 까불이로 의심하는 용식에게 "노 사장이 까불이면 증거가 천지였을 것"이라고 반박하며 "모를 땐 영심이한테나 가보라"고 말했다.

그 사이 동백(공효진 분)은 까멜리아에서 향미(손담비 분)에게 행패를 부리는 빚쟁이와 상대하고 있었다.

빚쟁이는 향미를 치근덕거리며 협박했고, 보다 못한 동백을 냄비를 휘두르며 그를 물리쳤다. 때마침 까멜리아 앞에 도착한 용식은 그 모습을 목격하고 깜짝 놀랐다.

그 때 용식은 동백의 뒤로 고양이 사료를 들고 지나가는 남성을 발견했다. 그는 철물점을 운영하는 흥식(이규성 분)이었다.

과연 아직 등장하지 않은 영심이와 흥식이 아빠가 까불이와 어떤 연관을 가지고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