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미연 개종 무슨 일? 예비남편과 '종교전쟁' 벌일 뻔

 
 
기사공유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남편을 위해 개종까지 했음을 고백했다.

간미연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의 '할래?말래? 해 결혼유발자' 특집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간미연은 어머니가 독실한 불교 신자임을 전하며 "신앙이 뚜렷한 건 아니었지만 어머니의 영향으로 저도 종교를 불교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간미연은 예비신랑 황바울이 모태 신앙이라며 "독실한 기독교 신자다. 만난 2년이 넘었을 때 종교로 인해 크게 싸우곤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황바울이 '교회만 가주면 뭐든 다 하겠다'라고 하더라"라며 "그 말이 너무 생뚱맞아 당황했지만 다르게 생각하니까 그 사람에게 교회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겠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이후 일요일마다 교회를 다녔다"라며 "그 뒤로는 (황바울이) 제 말에 순종한다. 싸울 일이 없다"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간미연과 황바울은 오는 11월 결혼식을 올린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