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무서우니 문자로”… 성인 46% ‘콜 포비아’ 겪어

 
 
기사공유
/사진=잡코리아
전화로 음성통화 하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는 증세를 일컬어 ‘콜 포비아’라 한다. 최근 조사결과 전화 공포증(콜 포비아)을 겪고 있다고 답한 성인남녀가 46%로 2명중 1명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최근 성인남녀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6.5%가 콜 포비아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콜 포비아를 겪고 있다는 답변은 대학생 그룹(47.3%)이 직장인 그룹(44.8%)보다 소폭 높게 집계됐다.

이들 성인남녀들이 콜 포비아를 겪는 가장 큰 이유는 메신저 앱·문자 등 비대면 의사소통에 익숙해져서(49.2%)였다.

이어 통화를 하다가 ‘나도 모르게 말실수를 할까 봐(35.5%)’, ‘말을 잘 못해서(28.4%)’, ‘통화 업무나 선배·상사와의 통화로 인해 트라우마가 생겨서(18.0%)’, ‘통화로는 상대방 말을 정확히 듣고 이해하는 게 어려워서(18.0%)’ 등도 콜 포비아를 겪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또한 콜 포비아를 겪는 성인남녀 중 45.2%가 ‘콜 포비아가 생활에 영향을 미칠 정도’라고 답했다. 특히 콜 포비아가 일상생활에 영향을 준다는 답변은 ▲직장인 그룹(53.5%)이 ▲대학생 그룹(41.3%)보다 10%P 이상 높았다.

실제로 성인남녀들이 가장 선호하는 의사소통 방식을 조사한 결과, ‘비대면 의사소통-문자·메신저’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44.0%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직접 만나 의사소통 하는 ‘대면 의사소통(41.8%)’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2위에 올랐고 비대면 의사소통 방식 중 전화를 선호한다는 답변은 12.9%로 가장 낮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성인남녀 중 53.8%는 전화 하기에 앞서 통화 스크립트를 짜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콜 포비아를 겪는 성인남녀가 어떻게 변할지’ 묻는 질문에 성인남녀 중 67.6%가 ‘증가할 것’이라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