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딸, 상견례 불참한 이유가…?

 
 
기사공유
김승현 딸.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이가 상견례에 오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지난 23일 밤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아빠 김승현의 결혼에 대한 딸 수빈의 속마음 고백과 결혼 1주년을 맞은 최민환-율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김승현 가족. 김승현은 딸 수빈에게 긴히 할 이야기가 있는 듯 단둘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바다로 향했다.

김승현은 "얼마 전에 부모님과 만나고 있는 분의 부모님과 함께 서로 인사드리는 상견례 자리를 갖게 됐다. 수빈이도 원래 그 자리에 오기로 했는데 수빈이 학교 사정도 있고 해서 참석하지 못했다"며 "그래서 상견례 때 얘기도 해주고 또 마지막으로 수빈이한테 허락을 받고 싶었다.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속 시원하게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후 김승현은 수빈이에게 "아빠가 저번에 소개해준 언니 만나는 거 알고 있지 않냐"며 "너도 그 언니 봤고, 그쪽 부모님께도 인사드리고 다 알고 아빠가 결혼까지 생각하고 만나는 거 잘 알지 않냐. 아빠가 결혼한다니까 넌 서운하고 그러냐"며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수빈은 "서운할 게 뭐가 있겠냐"며 웃었고, 김승현은 "근데 왜 상견례 때 안 나왔냐"며 딸의 속마음을 궁금해했다.

그러자 수빈은 "어른들 얘기하는 곳에 내가 가서 얘기할 거리가 없지 않냐"고 답했고, 김승현은 "언니도 그렇고 그쪽 부모님들은 너를 되게 보고 싶어 했다. 물론 네가 학교 일도 바쁘다 보니까 어색한 것도 있어서 그런 거라고 다 이해하고는 있다"고 담담히 말했다.

하지만 수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복잡했던 심정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처음에는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일반적인 상견례 자리에는 자녀가 없지 않냐"며 "괜히 내가 갔다가 분위기만 어색하게 만들고 부담스러울 수도 있을 거 같아서 그냥 당일에 아프다고 핑계 댔다. 그 자리에 내가 있는 것도 이상하지 않냐"며 애써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수빈은 김승현 앞에서는 자신의 감정을 티 내지 않았다. 오히려 김승현에게 연애 코치를 해주며 "연인이 아니라 배우자가 될 사람인데 연락이 안 되면 얼마나 화가 나겠냐. 잘해줘라"라고 조언까지 해줬다.

이에 김승현은 "아빠가 누군가를 만나는 데 있어서 응원은 해줬지만 한편으론 서운할 수도 있는 거고 그런 부분이 걱정됐는데 수빈이도 옆에서 아빠 많이 응원해주는 거 같아서 고마웠다"며 속 깊은 딸의 배려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11상승 19.4909:53 12/12
  • 코스닥 : 634.80상승 5.6709:53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3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3 12/12
  • 금 : 63.78하락 0.0609:5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