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트와이스 악플러 고소… "선처는 없다"

 
 
기사공유
트와이스. /사진=임한별 기자

JYP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그룹 '트와이스'에 대한 악성 댓글과 명예를 훼손시키는 게시글 등을 남긴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지난 23일 JYP는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트와이스를 향한 명예훼손, 성희롱, 인신 공격 등의 내용을 담은 악성 댓글 및 게시글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 이달 2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먼저 8명의 악플러에 대한 고소가 수리돼 현재 수사 중이며 유사한 사례에 대해 추가 고소도 진행 예정이다.

JYP는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인격권 및 심리적 피로도 등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감안하여, 이러한 사례들에 대해 법적으로 가용한 최대한 강경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며 " 같은 행위에 대해 협의나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최근 연예계에 악플러로 인해 피해를 입는 연예인들이 늘어나면서 강력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