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건강검진 매년 받았는데 암 선고… '이것'으로 발견"

 
 
기사공유
허지웅.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허지웅이 매년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암이 발견되지 않았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산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져 산악인 엄홍길, 개그맨 이봉원, 작가 허지웅, 배우 한보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림프암 말기로 투병 생활을 했던 허지웅은 이날 암 진단을 받기 전 전조 증상은 없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허지웅은 "몇 년 전부터 심하게 붓고 열나고 상식 밖으로 땀이 많이 나고 무기력증이 너무 심했다"며 "난 그냥 나이 들어서 그런 줄 알았다"고 말했다.

또 허지웅은 평소 잔병 치레를 하지 않았다며 "(암 판정은) 상상도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매년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전혀 못 찾았다"며 "심지어 암 진단을 받은 계기도 건강검진 때문이었다. 내가 지금 이렇게 아픈데 '너무 깨끗하다'고 하더라"고 말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허지웅은 결국 대학병원을 찾아가 조영제 검사를 통해 암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검사 후) '혈액종양내과로 오라'고 할 때부터 기분이 이상하더라"며 "암이라고 말씀하시더라. 내 입장에선 화가 나더라. '죽을 때까지 건강할 꺼야'하면서 소홀히 한 것도 아니고, 건강검진을 큰 병원에서 매년 받았었는데"라며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허지웅은 또 보험을 들지 않아 후회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림프암이) 고액암이다"며 "실비 보험이 뭔지 그때 처음 알았다"고 전했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그는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는 사실을 밝혔다.

허지웅은 투병 소식을 밝힘과 동시에 항암 치료에 돌입했다. 그는 지난 5월 항암 치료를 마쳤고, 암 세포가 사라졌으며 머리카락과 눈썹도 자라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38하락 5.813:09 11/18
  • 코스닥 : 668.69상승 0.1813:09 11/18
  • 원달러 : 1163.70하락 2.913:09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3:09 11/18
  • 금 : 61.93하락 0.5413:0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