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화재로 학생·교직원 200여명 대피… 220여만원 재산피해

 
 
기사공유
지난 23일 저녁 7시10분쯤 불이 난 전북 군산시 소재 모 고등학교. /사진=뉴스1(전북소방안전본부 제공)

전북 군산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저녁 7시10분쯤 군산시 소재 A고등학교 화학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교내에 있던 화재경보기가 작동하면서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이 운동장으로 긴급 대피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화학실 7㎡를 태우고 당국 추산 220여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13대와 소방인력 35명을 동원해 약 10분 만에 불길을 잡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학실 쓰레기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0.64상승 8.1914:59 11/14
  • 코스닥 : 660.51하락 1.3414:59 11/14
  • 원달러 : 1170.70상승 2.914:59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4:59 11/14
  • 금 : 61.48하락 0.6814: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