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극화만 양산한 부동산 규제?… 인기·비인기 지역 온도차 극명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 규제에도 서울 청약시장 열기가 뜨거웠지만 1순위 경쟁은 오히려 지난해보다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청약 경쟁률이 양극화하면서 단지간 온도차가 극명했다.

2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1~9월 금융결제원의 서울지역 공급주택 분양정보 및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총 36개 단지에서 1만9062가구가 공급돼 이 중 특별공급을 제외한 7638가구에 대한 청약접수가 실시됐다.

이 기간 1순위 통장은 총 18만8961건이 접수됐으며 1순위 평균 경쟁률은 24.74대1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단지수나 가구가 모두 증가했지만 평균 경쟁률은 오히려 지난해가 27.28로 높게 나타났다. 올해 청약경쟁이 치열했다고 하지만 9월까지 결과를 놓고 보면 적어도 지난해가 더 경쟁이 치열했던 셈.

월별로는 9월이 1순위자가 가장 많이 청약을 했다. 총 5만5471건으로 차순위인 4월 4만4933건보다 약 1만건이 더 많이 접수 됐다.

경쟁은 8월이 가장 치열했다. 1순위 평균 경쟁률이 무려 124.24대1을 기록했고 9월은 60.62대1을 기록하며 하반기로 갈수록 청약 경쟁이 한층 치열해졌다.

8월의 경우 동작구 사당동에서 분양했던 이수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에만 청약자가 1만8000여명이 몰리면서 경쟁률이 치솟은 것으로 분석된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에서는 이 기간 7개 단지가 공급돼 8만114건의 1순위 통장이 몰리며 평균 49.95대1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는 4개 단지 공급에 3만4000여명이 몰리며 23.46대1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강남3구 분양물량은 대부분 중도금대출이 안 돼 모두 현금이 필요하다. 그럼에도 1순위 청약이 증가한 것은 올해 강남권 아파트 값이 상승하며 당첨만 되면 수억원대의 시세 차익을 거둔다는 로또청약으로 시장이 변질돼서다. 현금부자들에게만 유리하게 분양시장이 바뀌었다는 비판에서도 자유로 울 수 없게 됐다.

특히 청약 양극화가 심화됐다. 올해는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00대1을 넘은 곳이 두 곳(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 203.75대1, 래미안 라클래시 115.09대1)이나 나왔고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10대1 이상을 기록한 곳은 전체 36개 단지 가운데 22곳이나 됐다.

반면 경쟁률이 10대1을 넘지 못한 단지가 36곳 중 14곳으로 전체의 38.9%를 차지해 지난해(22.7%)보다 비율이 높아지는 등 청약 양극화가 한층 심해졌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구체적인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이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소비자들 입장에선 어떻게 되더라도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분양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은 변할 게 없어 적극적으로 청약에 나설 전망”이라며 “결국 당첨되면 얼마나 더 남길 수 있느냐에 따라 더 큰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단지로의 쏠림 현상이 한층 심화되고 강남과 비강남, 비강남에서도 도심·강북 등 인기지역과 비인기지역간의 청약률도 현저하게 차이가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