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오열 "어머니는 나 살려주셨는데…"

 
 
기사공유
배우 김정태. /사진=TV조선 '이사야사'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정태가 과거 힘들었던 생활을 회상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이사야사'에서는 김정태의 진솔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태는 과거 부산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았던 집을 찾았다. 그는 "어느 날 새벽에 일어나 보니 배에 복수가 차 있었다. 어머니께서 옆에 앚아 기도를 하고 계시더라. 그게 잊히지를 않는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배우 생활을 하면서도 몇 번 더 아팠다"라며 "결국 우리 어머니께서 내가 아픈 병으로 돌아가셨다. 이 집에서 간경화로 돌아가셨다"라고 말했다.

김정태는 "어머니가 나를 살려주셨는데 내가 어머니는 못 살려드렸다"라고 자책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또 고등학교 시절 만난 아내와 결혼 날짜를 잡았지만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제사 후 1년이 지나서야 결혼했다는 사연도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3.24하락 7.4518:03 11/19
  • 코스닥 : 662.53하락 6.8118:03 11/19
  • 원달러 : 1167.60상승 3.118:03 11/19
  • 두바이유 : 62.44하락 0.8618:03 11/19
  • 금 : 62.84상승 0.9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