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포르노 사이트 운영자 강력 처벌'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돌파

 
 
기사공유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24일 아동 포르노 사이트 운영자와 사이트 이용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지난 21일 올린 청원글을 통해 "한국인 손모씨는 다크웹에서 영유아 및 4~5세의 아이들이 강간, 성폭행 당하는 영상들을 사고 파는 사이트를 운영했다"며 "전 세계가 한국의 '합당한' 처벌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글은 24일 오전 현재 20만801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20만명 이상의 동의가 이뤄지는 청원에 대해서는 청원 마감 후 한 달 이내에 청와대나 정부 관계자가 답변을 하게 된다.

최근 한국과 미국·영국의 수사당국은 폐쇄형 비밀 사이트 다크넷을 이용해 25만건의 아동 포르노를 유통한 한국인 손모씨(23)와 12개국 이용자 337명을 체포·적발했다고 발표했다. 적발된 이용자 중 한국인이 223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 92명, 영국 18명 등이었다.

이번 사건으로 손씨는 지난해 5월 한국에서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상 아동·음란물 판매 등 혐의로 구속돼 징역 1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다만 미국에서는 이 사이트에서 아동 포르노를 한 번 내려받은 이용자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할 정도로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 대조를 이뤘다.

이에 청원인은 "세계 최대의 유료 포르노 사이트를 한국인이 운영했고 이용자들 337명 중에 한국인이 223명이나 되는데 대한민국 법은 대체 무엇을 하고 있느냐"며 "현재 복역 중인 손모씨와 처벌대상인 사이트 이용자들이 '합당하게' 처벌받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사이트 이용자들의 실명과 거주지를 공개한 것에 반해 한국은 꽁꽁 숨기고만 있다"며 "아동 포르노 사이트 운영자 손모씨와 사이트 이용자들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청원인은 "조두순 사건 이후에 변한 게 대체 무엇인지 싶고, 우리 아이들이 살고 있는 나라가 너무나도 위험하고 파렴치한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대한민국이 더이상 범죄자를 위한 나라가 되지 않도록 우리가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9.53하락 2.6509:37 11/18
  • 코스닥 : 669.77상승 1.2609:37 11/18
  • 원달러 : 1165.20하락 1.409:37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09:37 11/18
  • 금 : 61.93하락 0.5409:37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