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에 "부친이 핵무기 포기하지 마라고 했다"?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핵무기를 포기하지 마라'는 게 부친(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이었다고 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현지시간) 워싱턴타임스(WT)는 미 백악관 보좌관 출신의 전기 작가 더그 웨드가 내달 26일 출간하는 저서 '트럼프의 백악관 안에서'(Inside Trump’s White House) 요약본을 입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위싱턴타임스에 따르면 웨드는 트럼프 대통령과 그 가족, 백악관 참모들을 독점 취재해 썼다는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으로부터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주고받은 친서 내용을 전해 들었다고 소개했다.

특히 쿠슈너 고문은 "김 위원장이 보내온 편지들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과 친구가 되고 싶어 한다는 걸 알 수 있다"며 "그러나 그 아버지(김정일)는 그에게 '절대로 무기(weapons)를 포기하지 말라'고 했다. 유일한 안전보장 수단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쿠슈너는 또 "(김 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아버지 같은 존재(a new father figure)"라면서도 "그런 변화는 쉽지 않은 일"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 3월 한국 정부 특사단 접견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은 선대의 유훈"이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쿠슈너와의 인터뷰에서 등장하는 '무기'가 핵무기를 뜻하는 것이라면 김 위원장의 기존 발언들과 배치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웨드는 또 이번 책에서 김 위원장이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미국인들에 대해 '인질'(hostage)이란 표현을 쓰는 걸 싫어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독대했을 때도 "그 단어(인질)는 쓰지 말라"고 요청했었다는 게 웨드의 설명이다.

북한은 제1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작년 5월 간첩 등 혐의로 억류 중이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을 풀어줬다.

이밖에 웨드의 이번 책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1월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한 뒤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과 처음 대면했을 때의 일화도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웨드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대통령에 당선됐을 때 오바마는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자신의 가장 큰 문제라고 했다. 실제로 그는 내게 '당신이 재임하는 동안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그래서 '내가 그(김정은)에게 전화해봤냐'고 물었더니 오바마는 '아니다. 그(김정은)는 독재자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웨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독재자라서 전화하지 않았다는 그 말 자체로 모든 게 설명된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을 "바보(stupid)"라고 불렀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21일 백악관에서 주재한 각료회의를 통해서도 이와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김 위원장이 오바마의 전화는 받지 않았지만, 내 전화는 받는다"고 주장했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