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재생·수소에너지 협력확대 나선다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한국과 미국이 재생·수소에너지 분야 협력을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서울에서 미국 정부 및 주한미국대사관과 함께 재생·수소 에너지 등을 주제로 ‘한미 산업협력대화’를 개최했다.

이번 산업협력대화에서는 한국 산업부와 미국 에너지부·상무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양국의 재생에너지 및 수소 등 청정에너지 정책 추진현황을 공유했다.

LG전자·두산퓨얼셀·에어프로덕츠·GE 등 양국 재생에너지, 연료전지 및 수소에너지 업계가 산업·기술개발 동향도 공유하고 협력 분야 등을 논의했다.

이번 산업협력대화를 토대로 양국 정부는 외교·안보·통상뿐만 아닌 수소에너지 분야에서도 우호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고 업계간 협력 네트워크도 강화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양국은 2017년6월 한미 정상회담 공동선언문과 지난해 4월 상무장관회담을 통해 양국이 양국간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산업협력대화 개최 정례화에 합의했다.

또한 지난 7월10일 워싱턴 D.C.에서 자율주행차를 주제로 양국 정부 및 자율주행 업계가 한자리에 모여 산업협력대화를 개최한 바 있다.

김정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혁신정책국장은 “이번 한미 협력대화가 양국간 재생에너지와 수소 분야에서 글로벌 협력 강화를 확대하기 위한 산업 정보 및 협력 분야를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됐다”며 “한·미 양국의 재생 및 수소에너지 업계간 새로운 협력기회를 창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