짙어진 불황 그림자… 이주열 "연 2%대 경제성장 어렵다"

 
 
기사공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우리나라 경제에 불황의 그림자가 짙어졌다. 3분기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4%를 기록하며 다시 0%대로 내려앉았다. 마이너스 성장을 한 지난 1분기를 제외하면 1년 만에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

국내 통화정책을 이끄는 한국은행의 전망도 어둡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 2% 달성이 어렵다고 전망했다. 연간 성장률이 1%대로 추락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올해 2% 성장이 현재로서는 쉽지 않겠지만, 4분기에는 정부의 재정 노력 등 여러 변수가 있어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분기에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 대비 0.97% 정도 증가하면 성장률 2% 달성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날 한은이 발표한 '2019년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에 따르면 3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분기 대비 0.4%를 기록했다.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4% 떨어진 뒤 2분기에는 기저효과로 1.0% 반등했으나 3분기에 다시 0.4%로 둔화됐다. 3분기 전년동기 대비 성장률은 2.0%다.

올해 경제성장률 2.0%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4분기 1.0%(0.97%) 성장해야 한다. 3분기까지 누계 성장률은 1.9%다. 한은은 올해 1%대 성장 가능성을 열어 뒀다. 잠재성장률이 떨어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총재는 4분기 경제성장률이 0.97% 달성할 것이란 질문에서도 "쉽지는 않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과거 우리 경제성장률이 2%를 하회했을 때는 급성질환이어서 강력한 대응 정책으로 쉽게 회복했지만 지금은 저성장, 저금리, 저물가, 대외여건 악화, 경제체질 약화가 다 섞여서 만성질환이라는 김 의원의 지적에는 "엄중히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4분기에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약속 드린 내용(2% 성장)이 달성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