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2020년 신차 ‘뷰익앙코르·트레일블레이저’ 확정

 
 
기사공유
트레일블레이저./사진=한국GM

한국지엠(GM)이 2020년 출시하는 신차를 뷰익앙코르와 트레일블레이저로 확정했다. 뷰익앙코르와 트레일블래이저는 각각 준중형 및 중형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27일 한국GM에 따르면 카허 카젬 사장은 지난 25일 부평 본사에서 열린 ‘2019 협력사 초청 경영현황 설명회’에서 “지금은 내년에 출시될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및 뷰익 앙코르의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야 할 때이며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한 상호 협조가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하고 고객에게 적기에 인도하기 위한 국내 협력사들의 끊임없는 열정과 노력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뷰익앙코르는 트랙스의 해외 판매이름이다. 카젬 사장이 이날 언급한 뷰익앙코르는 부평공장에서 생산하는 트랙스 후속모델이다. 트레일 블레이저는 지난해 한국지엠이 발표한 미래계획의 핵심 제품으로 트랙스와 이쿼녹스 사이에 위치한다. 

이번 설명회에는 조니 살다나 GM 해외사업부문 구매 부사장을 비롯해 로베르토 렘펠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사장 및 뭄샤드 아매드 한국지엠 구매 부사장 등 한국지엠 임직원과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을 포함한 협신회 임원진, 부품 협력사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지엠은 이 날 설명회에서 혁신 및 신차 프로젝트 이행 측면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은 5개 부품사에 대한 시상식을 가진 한편, GM의 우수 품질 협력사로 선정된 업체들을 축하했다. GM의 우수 품질 협력사 수상은 품질, 납기, 고객 만족도, 생산 등 다양한 측면에서 엄격한 기준을 맞춘 부품사에게 매년 주어진다.

살다나 부사장은 “국내 협력사의 40 퍼센트가 GM의 우수 품질 협력사로 선정된 것은 한국 부품사의 우수한 역량을 증명하는 것이다”며 “한국지엠 사업목표 달성을 위한 국내 부품사의 헌신적인 파트너십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GM과 협력사가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해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