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신의 한 수 : 귀수편] 바둑판에 사활을 걸었다

 
 
기사공유
신의 한 수.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영화 <신의 한 수 : 귀수편>.

영화 <신의 한 수 : 귀수편>(감독 리건·제작 아지트필름)은 내기 바둑이라는 색다른 소재로 2014년 356만 관객을 동원한 <신의 한 수>의 오리지널 제작진이 다시 뭉쳐 전작의 15년 전 이야기를 다룬 스핀오프 작품. 이 영화에서 ‘귀신의 수를 두는 자’인 ‘귀수’(권상우 분)는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친다.

리건 감독은 “전작의 빠른 전개와 시원한 액션을 그대로 가져왔다. 전작이 현실적 바둑과 리얼리티에 무게를 뒀다면 이번에는 보다 영화적인 상상력이 가미된 바둑 대결과 화려하고 스타일리시한 액션에 초점을 맞췄다. 그걸 중심으로 관람하면 더 재미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액션이야말로 이 영화의 놓칠 수 없는 스릴이자 재미. 권상우는 “<말죽거리 잔혹사>에서는 액션이 좀 덜 익었다면 여기선 거친 액션의 끝판왕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와, 저런 걸 할 수 있구나. 그런 걸 보여주려 무던히 노력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권상우를 필두로 연기 고수들의 대거 등장을 예고한 <신의 한 수 : 귀수편>. 관전바둑의 대가 똥선생 역의 김희원, 귀수의 스승인 허일도 역의 김성균, 악랄한 부산 잡초 역의 허성태, 바둑으로 인해 모든 것을 잃은 외톨이 역의 우도환, 신들린 바둑을 두는 장성무당 역의 원현준까지. 도장깨기 형국의 치열한 바둑 대전 속 이들의 연기 대전 역시 흑백의 바둑돌처럼 양극의 대결을 펼친다.

내기 바둑판에 사활을 건 꾼들의 전쟁을 그려 호평을 받은 <신의 한 수>의 15년 전 이야기를 다루고자 전작 이상의 만화적 상상력과 리듬감을 더한 <신의 한 수 : 귀수편>. 오리지널 제작진이 합류해 더욱 강력해진 액션과 다양한 캐릭터의 케미스트리는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11월 7일 개봉.

◆시놉시스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은 아이 ‘귀수’(권상우 분)는 유일하게 기대던 스승 허일도(김성균 분)마저 잃고 홀로 살아남게 된다. 자신을 사지로 내몬 냉혹한 내기 바둑판으로 뛰어든 귀수는 전국을 돌아다니며 귀신같이 바둑을 두는 자들과 대결을 펼치는데….


☞ 본 기사는 <머니S> 제617호(2019년 11월5~11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