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은 ‘상업용부동산’에 투자한다?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상권. /사진=김창성 기자
한국 부자들이 상업용부동산 투자에 큰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KEB하나은행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우리나라 부자들의 자산관리 행태 및 라이프스타일 등을 분석해 발표한 ‘2019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총 자산이 평균 133억원에 달하는 부자들은 전체 자산 중 53.1%가 부동산이다.

그중에서도 상업용부동산은 42%로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으며 특히 부자의 92.3%는 상업용부동산을 한채 이상 보유 중이라고 답했다.

업계 관계자는 “부자의 경우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며 무리한 곳에 투자하기보다 입지가 뛰어나고 배후수요가 풍부한 곳에 정석적으로 투자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는 앞으로 공실 리스크가 적으며 안정적인 임대수익 창출이 가능하고 이후 시세차익 실현까지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실제로 부자 대부분이 선호하는 배후수요가 풍부한 상업용부동산은 공실 리스크가 적고 투자가치가 높은 상품으로 부각되면서 완판된다.

지난해 7월 현대엔지니어링이 경기도 부천시에 분양한 ‘부천 중동 힐스테이트’ 단지 내 상가 ‘힐스 에비뉴’는 부천역 초역세권 입지에 35만여 배후수요를 갖춘 점에서 인기를 끌었다. ‘힐스 에비뉴’는 분양 당시 청약에서 최고 216대1, 평균 10대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사흘 만에 완판 됐다.

이어 지난해 12월 분양에 나선 ‘백석역 더리브 스타일’ 섹션 오피스 164실도 조기 완판에 성공했다. 단지는 지하철 3호선 백석역이 가깝고 인근에 일산테크노밸리(예정)가 있어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췄다는 점에서 관심이 높았다는 평가다. 일산테크노밸리의 경우 제2의 판교로 불리며 약 1900개의 기업체, 1만8000여명의 근로자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고 분양가상한제 등의 주택규제 강화에 상업용 부동산 투자가 틈새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며 “특히 상업용부동산의 경우 이러한 불황 속에서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익 창출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노려볼 만 하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