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파트는 왜 뜨거울까… 인근 청주·천안까지 활짝

 
 
기사공유
대전 유성구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유성구
대전 부동산시장이 심상치 않다. 아파트값 상승세가 전국에서 손꼽힐 정도로 가파르고 청약 경쟁률은 수백대1을 기록할 정도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이에 인근 청주와 천안까지 분위기가 전달되는 모습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대전 중구에서 분양한 ‘목동 더샵 리슈빌’은 401가구 모집에 5만9436개의 청약통장이 몰려 평균 148.22대1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대전 서구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는 지난달 30일 진행한 1순위 청약에 무려 6만5845개의 청약통장이 쓰였다.

한국감정원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올해 대전 아파트값은 10월 셋째주까지 4.79% 올라 전국을 통틀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또 시군구별로 살펴봐도 대전 중구(6.89%), 유성구(6.66%), 서구(5.27%)가 상승률 1~3위를 차지했다.

세종시에 가려져 한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대전은 부산, 대구, 광주가 오를 때 약세장을 유지하다 뒤늦게 뛰었다. 신규 공급물량도 많지 않았고 광역시 중에서 상대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낮았다는 점과 저금리, 비규제라는 환경이 가세해 최근들어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는 대전의 가파른 집값 상승이 오랜 침체기에 있던 충청권 부동산시장에 온기를 불어넣는 불쏘시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단기간 상승한 대전의 사례에서 배운 학습효과와 대전 집값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까지 갖춰져 실수요는 물론 투자수요까지 더해질 수 있다는 판단.

실제로 대전 인근 지역인 청주시와 천안시는 최근 아파트값이 긴 하락세를 뒤로하고 상승세로 전환됐다.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값 상승률 자료에 따르면 10월 셋째주 청주시는 0.07%의 아파트값 상승률을 보였고 천안은 0.0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세종은 규제지역으로 묶였고 대전은 이미 주요 단지 아파트값이 크게 올라간 상황”이라며 “산업기반이 잘 갖춰진 청주와 천안의 집값이 싸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수요가 몰려 최근 집값이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