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포르쉐 등 6개사 22개 차종 ‘자발적 리콜’

 
 
기사공유
현대차 팰리세이드. /사진=현대자동차
국토교통부는 6개 자동차 제작기업이 판매한 22개 차종 12만235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업체별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업체별로는 현대차 ▲i30 7만8729대 ▲팰리세이드 3만4861대▲쏘나타 하이브리드 2903대 등이다. i30는 작은 충격에도 에어백이 전개될 가능성이, 팰리세이드는 에어백이 완전히 펴지지 않을 수 있는,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배선과 호스 간 간섭으로 시동꺼짐 등의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판매한 몬데오 등 3개 차종 438대는 파워스티어링 모터의 볼트가 부식돼 파손될 가능성이 나타났다. 아직 판매되지 않은 익스플로러 50대도 2열 바깥쪽 좌석 등받이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해 리콜에 들어간다.

이와 함께 ▲포르쉐코리아 파나메라 등 2개 차종 5283대 ▲BMW코리아 X4 xDrive20d 등 4개 승용 차종 26대와 S1000RR 이륜 차종 34대 ▲혼다코리아 CR-V 등 5개 차종 13대 ▲(유)모토로싸 두카티 1299 파니갈레 R 파이널 에디션 등 3개 이륜 차종 13대등도 리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린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해당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