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 “백경훈 한국당 영입 관여 안해… 선후배 사이 맞다”(전문)

 
 
기사공유
“이번 1차 영입인재 선정과정에서 어떤 역할이나 관여도 하지 않았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의 청년인재 영입과 관련한 일부 언론의 보도내용에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년인재로 영입된 백경훈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는 신 의원의 비서 남편이고 또 그들은 대학 선후배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은 “저와 백경훈 대표의 오랜 인연을 부정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저 역시 언론 보도를 통해 영입인사들의 면면을 확인하였고 백경훈 대표가 포함됐다는 것도 그때 처음 알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와 백경훈 대표가 대학 선후배인 것이 문제라면 앞으로 국회의원은 각 대학별로 한명씩만 뽑으라는 것이냐”며 “같은 단체에서 활동한 것이 문제라면 대한민국 역대 국회에 수두룩한 민변, 참여연대 출신 인사들은 모두 금배지를 세습한 분이냐”고 반문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입장글] 자유한국당의 청년인재 영입과 관련한 일부 언론의 보도내용에 유감의 뜻을 밝힙니다.

먼저, 당 최고위원으로서 이번 당의 1차 영입인재 선정과정에서 저는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음을 밝힙니다. 저 역시 언론 보도를 통해 영입인사들의 면면을 확인하였고 백경훈 대표가 포함되어 있다는 것도 그때 처음 알았습니다.

저와 백경훈 대표의 오랜 인연을 부정하지는 않겠습니다. 그러나 '정의'와 '공정'의 가치에 누구보다 공감하고 당내 공정가치 구현에 앞장서온 청년의원으로서 '영입 세습'이란 악의적 표현에는 가슴이 아픕니다. 이에 대해 명확히 해명하고자 합니다.

이번에 영입된 백경훈 대표는 저와 대학 선후배 사이로 함께 청년단체 활동을 해온 청년입니다. 그의 아내가 제 의원실 보좌진으로 일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번 정권에서 적폐로 몰려 사실상 생명이 끝난 단체(청년이 여는 미래)를 심폐소생 시켜가며 지금까지 유지하고, 다양한 청년활동으로 자신의 영역을 넓혀간 것은 백경훈 대표 그 자신입니다.

이번 '조국 사태' 과정에서도 청년들의 목소리를 전하는 활발한 활동을 해오다 YTN 변상욱 기자로부터 '수꼴'이라는 소리까지 들었으나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활동을 이어왔습니다. 제가 백경훈 대표의 그런 이력을 만들어줄 순 없는 노릇입니다.

저와 함께 일하고 있는 비서 역시 누군가의 아내이기 전에 중앙대 졸업 후 우파시민사회의 대표적 단체 중 하나인 '바른사회시민회의'에서 간사로 일하며 누구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질서의 대한민국 가치수호를 위해 뛰어온 청년입니다. 이 단체 역시 이번 정권에서 적폐 대상이 되며 운영난을 겪었고 직원들의 희망퇴직을 권고하고 있던 시점에 제가 직접 함께 일해보자며 제안해 함께하게 된 애국청년입니다.

묻고 싶습니다. 저와 백경훈 대표가 대학 선후배인 것이 문제라면 앞으로 국회의원은 각 대학별로 한명씩만 뽑으라는 것입니까? 같은 단체에서 활동한 것이 문제라면 대한민국 역대 국회에 수두룩한 민변, 참여연대 출신 인사들은 모두 금배지를 세습한 분들입니까? 이들 모두를 '세습 국회의원'이라 칭해야 하는 걸까요? 사적인 인연을 이유로 관여한 바도 없는데 '영입 세습'이란 악의적 비방은 부당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여전히 국민 여러분 보시기에 부족한 점이 많다는 점을 당 최고위원으로서 저 또한 잘 알고 있습니다. 보내주시는 따끔한 비판과 질책은 겸허한 마음으로 수용하고 국민 여러분의 뜻을 받들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그러나 사실에 기초하지 않은 비방만큼은 삼가해 주십시오. 저는 백경훈 대표와의 사적 인연 때문에 영입인재 선정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한 바가 전혀 없습니다. 제 보좌진 역시 저나 자유한국당에 남편의 인재영입에 힘써달라 요청한 바가 없으며 그럴 수도 없습니다. 이것이 '팩트'이고 정확한 사실입니다.

당의 인재영입은 국민들께 감동을 주는 인물, 당의 정책과 전략, 비전을 상징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없습니다. 앞으로도 그러한 인재영입이 될 수 있도록 최고위원으로서 활발한 의견을 개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