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출국… 모친상 후 첫 일정

 
 
기사공유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사진=뉴스1 성동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11시30분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를 타고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으로 출국했다. 모친상 후 첫 공개 일정이다. 문 대통령은 감색 정장에 회색 넥타이를 맸고 부인 김정숙 여사는 검정 정장 차림이었다.

문 대통령은 출국에 앞서 경기 성남 서울공항 귀빈실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환송 인사들과 만나 “모친상을 위로해준 데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이 대표를 비롯한 환송단을 향해 “어머님께서 많이 편찮아지셨음에도 자주 찾아뵐 수 없었다. 기껏해야 근처(부산)에 가면 잠시 인사드리는 정도밖에 할 수 없었다”며 “그것이 가장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님 장례식에 모든 분을 모실 수 없어 죄송스러웠다”며 “그럼에도 여러분과 국민의 따뜻한 위로 말씀들로 소박하게 (상을) 잘 치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환송단으로는 정당에서 이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정부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에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이 자리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모친 강한옥 여사가 별세하면서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3일장을 치렀다.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르겠다’는 문 대통령 의사에 따라 청와대·정부·국회 주요인사들이 조문을 왔다 발걸음을 돌리거나 조화나 근조기가 반송되기도 했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